유성정통룸싸롱

유성정통룸싸롱

유성정통룸싸롱
유성정통룸싸롱

유성룸싸롱 유성풀싸롱 유성유흥주점 유성노래방 유성노래클럽

능풍운은 갑자기 전신이 식어 가는 것을 느꼈다. 그제서야 지금의 현실이 눈에 들어

왔다.능풍운은 사방에서 조여 오는 검기의 세례에 뇌정번신(雷霆飜身)의 수비식으로

몸을 낮게 움츠리며 회전하듯 몸을 돌려 뛰었다. 그러자 강한 뇌정의 도기가 사방으

로 비산하며 신월단의 검기를 막아 갔다.그 충격에 굉장한 경기와 소음이 난무했다.

능풍운은 재빨리 몸을 날리며 포위망을 뚫고 나가려 했다. 그의 머릿속에 어떻게 해

서라도 살아야 한다는 생각이 든 것이다. 능풍운은 강한 도기를 계속 뿌리며 뒤로 날

았다.신월단은 능풍운의 강력한 도기에 주춤거리며 가까이 접근하지 못했다. 그런 신

유성룸싸롱
유성룸싸롱

유성룸싸롱 유성풀싸롱 유성유흥주점 유성노래방 유성노래클럽

월단을 사이에 두고 소무진이 혈검을 꼬나쥐며 달려들었다. 강력한 혈귀가 수십 개의

그림자를 만들며 능풍운의 패천도를 막아 갔다.쿠쿵!! 쾅!강력한 검기와 도기가 만나

자 거대한 폭음 소리가 연속으로 일어났다. 능풍운은 왼쪽 허벅지의 통증에 인상을

. 하지만 신경을 쓸 겨를도 없이 연이어 검기가 혈귀로 변해 날아들었다. 능풍운은 재

빨리 도를 들어 막아 갔다.또다시 폭음이 이어지며 능풍운은 그 충격에 피를 토하며

로 날아갔다. 이미 내공의 소모가 큰 그가 소무진의 검을 막기에는 무리가 있었던 것이

다. 뒤로 이 장여를 날아가 나무 기둥에 부딪치며 멈춘 능풍운은 도를 땅에 박으며 자

신을 이렇게 만든 소무진을 바라보았다. 무엇보다 소무진의 혈검이 눈에 강렬하게 들

세종시룸싸롱
세종시룸싸롱

세종시룸싸롱 세종시풀싸롱 세종시유흥주점 세종시노래방

어왔다.소무진은 피를 토하며 일어서는 능풍운을 바라보고 고개를 끄덕였다. 대단하

다는 생각이 든 것이다. 자신의 혈천마검을 무리한 몸으로 막고 일어서는 모습에서

무인의 풍모를 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것과 죽음과는 아무런 연관이 없다.소무진은

검을 앞으로 세운 채 강한 검기를 뿌리며 달려들었다. 능풍운은 소무진이 강력한 검기

를 뿌리며 달려들자 크게 기합성을 발하며 절초인 뇌정만리를 다시 한 번 펼쳤다. 그

러자 강력한 도기가 번개가 치는 듯한 굉음을 동반하고 소무진에게로 향했다.소무진

은 능풍운의 강력한 도기에 미소를 지으며 혈천마검을 번개의 중앙으로 찔러 넣었다

. 그러자 강력한 혈귀가 번개를 뚫으며 능풍운을 향해 쏘아져 갔다.쾅!폭음과 함께 소

둔산동풀싸롱
둔산동풀싸롱

둔산동룸싸롱 둔산동풀싸롱 둔산동유흥주점 둔산동노래방 둔산동노래클럽

무진은 충격을 이기지 못한 채 뒤로 물러서며 왼손으로 오른 손목을 잡았다. 생각보

다 반탄지기가 강해 손목에 무리가 온 것이다. 하지만 능풍운은 피를 토하며 뒤로

오 장여나 날아갔다.마지막 순간에 능풍운은 도를 세워 도신의 넓은 면으로 소무진

의 혈검을 막았던 것이다.뒤로 날아가 숲에 떨어진 능풍운의 자리에서 ‘사사삭!’ 소리와

함께 능풍운이 도주하자 윤불이와 신월단